[파이낸셜뉴스] 이응광씨 伊잔도나이 성악콩쿠르 우승

작성자
admin_concours2
작성일
2008-11-28 14:26
조회
40
독일에서 활동하고 있는 바리톤 이응광씨(26)가 이탈리아에서 열린 국제 성악콩쿠르에서 우승해 국제콩쿠르 수상 행진을 이어갔다.

지난 연말 국립오페라단의 오페라 ‘라보엠’에서 마르첼로 역으로 데뷔해 국내팬들에게도 인기를 얻고 있는 이씨는 지난달 27일부터 31일까지 이탈리아 리바 델가르다에서 열린 14회 리카르도 잔도나이 국제 성악콩쿠르(http://www.concorsozandonai.com)에서 단독 1위와 함께 헝가리 국립오페라하우스 특별상, 밀라노시 음악협회특별상, 무지카 리바페스티벌 협연 특별상까지 총 4개의 상을 한꺼번에 받는 영예를 안았다.

심사위원장인 미에타 시게레는 시상식에서 “바리톤 우승자는 이응광씨가 처음”이라고 밝히고 “이응광씨는 동양인의 가면을 쓴 완벽한 나폴레타(나폴리사람)였다. 그는 한국인임에도 불구하고 과감한 음악적 표현과 연기, 정확한 발음으로 심사위원 모두를 놀라게 했다”고 말했다.

이씨는 2006년 독일 알렉산더 지라르디 국제 성악콩쿠르에서 우승했으며 지난해에는 스페인 프란체스코 비냐스 콩쿠르, 그리스 마리아 칼라스 콩쿠르, 오스트리아 페루치오 탈리아비니 콩쿠르, 산마리노 레나타 테발디 콩쿠르, 프랑스 베르디에콩쿠르, 독일 로시니 벨칸토 국제 콩쿠르, 서울 국제 성악콩쿠르 등 7개의 국제 콩쿠르에서 입상했다.

입상자 공연을 위해 이탈리아에 머물고 있는 이씨는 연합뉴스와 전화 인터뷰에서 “이번 우승을 계기로 음악뿐 아니라 모든 면에서 성숙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씨는 서울 음대와 동 대학원을 졸업하고 현재 독일 베를린 한스아이슬러 음대에 재학 중이다.

독일, 오스트리아 등 유럽 무대에서 오페라 가수로 활약하고 있는 이씨는 여러 극장에서 오페라 공연 제의를 받고 있다.

파이낸셜뉴스 2008. 6. 1(일)
파이낸셜뉴스에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