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일보] 할아버지 고향서 꿈을 낚다

작성자
admin_concours2
작성일
2008-11-28 13:57
조회
42


서울시와 동아일보사가 공동 주최한 ‘LG와 함께하는 제4회 서울국제음악콩쿠르(피아노 부문)’에서 우승한 우크라이나의 마리야 김(27) 씨는 고려인 3세다. 김 씨는 “할아버지의 고향에서 꿈을 이뤘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그는 14개국 35명이 참가한 이번 콩쿠르에서 화려하면서도 여유 있는 연주를 선보이며 세계적인 기대주로 떠올랐다.

최남진 namjin@donga.com
동아일보 2008. 4. 29(화)
donga.com에서 보기